김영호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2일 “북한은 태엽 감은 장난감 자동차처럼 강력한 한미 ‘억제체제의 벽’에 막혀 결국 태엽이 풀려 멈추어 서고 핵을 포기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호 신임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대강당에서 진행한 ‘2024년 통일부 시무식’ 인사말에서 “봉쇄전략을 입안해 평화적으로 자유세계의 냉전 승리를 이끈 미국 전략가 조지 케넌은 어린 시절 갖고 놀던 ‘태엽 감은 장난감 자동차’ 비유를 제시한 바 있다”며 우회적으로 비판을 했다.

이날 김영호 장관의 ‘태엽 감은 장난감 자동차’ 비유는 남북관계를 ‘냉전적 대결’로, 북한을 ‘결국 태엽이 풀려, 곧 <멈춰설 장난감 자동차’에 빗댄 것>이라 논란의 소지가 크다.

그는 소련이 해체됐듯이 결국 북한도 그런 길을 걷게 될 거라는 ‘비유법’으로 말했기 때문이다.김영호 장관은 “지난해말 개최된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도발적 언사를 쏟아냈다”며 "북한의 군사적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한미동맹 강화를 통해 ‘더 두텁고 더 높은 억제체제’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미는 ‘북한의 어떠한 핵 공격도 용납될 수 없으며, 이는 결국 김정은 정권의 종말로 귀결될  것’임을 확인한 바 있다”고 덧붙이며 사실 상 북한 정권은 이제 종말을 맞이했다고 힘주어 말을 한다

김영호  장관은 2024년 통일부의 3대 업무 추진 방향으로 △“원칙에 입각한 남북관계 확립” △“북한인권 문제의 가시적 성과 도출” △“통일준비 본격화”를 제시했다.

김영호 통일부장관의 신년 시사 발언에 오해요지는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고 논쟁의 말 꼬리가 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하지만, 전 문재인 정부에 아첨하던 통일부 장관들 보다는 소신 있는 그의 애국적 발언이 애국 보수우파의 지지를 충분히 받을 수 있는 발언 이다고 오히려 일각에서는 두둔하고 있다. 

 

보도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