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감동 뉴스/ 횡단보도 앞 눈에 파묻힌 할머니 보행기…지나가던 청년 '번쩍'[영상]

보도국 | 기사입력 2023/02/08 [11:20]

감동 뉴스/ 횡단보도 앞 눈에 파묻힌 할머니 보행기…지나가던 청년 '번쩍'[영상]

보도국 | 입력 : 2023/02/08 [11:20]

횡단보도 앞 눈에 파묻힌 할머니 보행기…지나가던 청년 '번쩍'[영상]

 한 할머니가 횡단보도 앞 가득 쌓인 눈에 보행 보조기가 파묻혀 제시간에 길을 건너지 못하고 있자, 지나가던 청년이 선행을 베푸는 훈훈한 장면이 포착됐다.

8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할머니를 도와드린 이 청년, 칭찬 안 할 수가 없겠지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블랙박스 영상 제보자 A씨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해 12월 22일 오후 1시쯤 충청북도 제천시의 왕복 6차로 도로에서 발생했다.

영상을 보면, 한 할머니는 보행 신호가 바뀌는 것을 기다리며 보행 보조기용 의자에 앉아 있었다.

이윽고 신호가 바뀌자마자 할머니는 보행 보조기에서 일어나 이를 끌고 횡단보도를 건너려고 했다.

하지만 횡단보도 앞에는 눈이 쌓여 있었고, 당시 눈이 조금 녹은 탓 보행 보조기 바퀴는 그 속으로 빠져버렸다.

이때 뒤에서 오던 청년이 할머니를 도와 보행 보조기를 눈 속에서 빼낸 뒤 앞서 걸으며 할머니를 살폈다.

(유튜브 '한문철TV' 갈무리)할머니가 횡단보도를 중간쯤 건넜을 때 신호는 빨간불로 바뀌었다. 그러자 이 청년은 운전자에게 허리를 살짝 굽히고 손을 들어 양해를 구했다.

청년은 할머니가 횡단보도를 무사히 건널 수 있도록 자신의 걸음을 늦췄고, 끝까지 할머니를 챙겼다.

이후 할머니가 횡단보도를 다 건넜을 때쯤에는 할머니에게 고개를 꾸벅인 뒤 제 갈 길을 갔다.

A씨는 "길도 안 좋은데 어딜 가시려는지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계속 보고 있었다"며 "내려서 도와드려야 하나라고 생각하는 순간, 마침 뒤에서 오던 청년이 왔다. 듬직했다"고 전했다.

영상을 본 한문철 변호사는 "칭찬을 안 할 수가 없다"면서도 횡단보도 길이에 비해 보행자 신호가 짧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A씨는 "25초짜리 신호등인 것 같다. 성인 남자가 성큼성큼 15초 만에 건너는 것을 확인했다"고 답했다.

한 변호사는 "왕복 6차로인 것 같은데 보행자 신호 25초는 너무 짧다. 이렇게 넓은 길을 25초만 주면 어떡하냐"라며 보행자 신호를 더 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뉴스 1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포토뉴스
속보/ 대한민국 초 강력 비밀 무기 발표에 중국과 러시아 "혼비백산"
이전
1/1
다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