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단독<와글 와글>/ 한국 건강 식단문화 대 이동-흑염소 염소탕 으로, 하지만 상대적으로 가격 급상승

보도국 | 기사입력 2023/02/04 [12:40]

단독<와글 와글>/ 한국 건강 식단문화 대 이동-흑염소 염소탕 으로, 하지만 상대적으로 가격 급상승

보도국 | 입력 : 2023/02/04 [12:40]

 

 

 ♣ 미국 LA 시내에 있는 흑염소 영양탕 집 -요리 비결 소개 

한국에 흑염소 염소탕 이 건강식단이 대체 음식으로 바뀌어 큰 호응을 받고 있다. 

 

그동안 최고 건강 식품하면 개고기, 이른다 보신탕이라는 건강식품이 빈부노초 연령을  불문하고 모두가 찾고 맛있게 보양식을 해왔다.

 

하지만, 근간 '개' 라는 인간과 가장 가까운 동물이 애견으로 각광을 받고 특히 서양이나 유럽에서는 개고기를 전혀 먹지 않기 때문에 선진국에 진입한 한국도 건강식품을 대체 보양식으로 흑염소고기로 대 이동을 하게 됐다.

 

하긴 한국을 제외한 유럽이나 미국 등 주요 도시에 가보면 한국에 보신탕이라는 개고기 보양식이 아닌 흑염속 고기가  흔히 말하는 성인들 보양식으로 그 인기가 대단하다. 

 

이에 따라서 염소 고기 가격이 크게 치솟고 있다. 그 이유라면 염소탕이 보신탕 대신  유력한 대체 음식으로 급격히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보신탕이라는 보양식당을 운영하는 사장들에 의하면 염소탕은 맛과 조리법이 보신탕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 났다.

새해 2월 한국흑염소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11일 기준 산지 흑염소 시세는 암염소 ㎏당 1만9000원으로 지난해 7월 1만1000원보다 73% 올랐다. 생후 3개월 된 암염소를 뜻하는 ‘젓띄기’는 같은 기간 kg당 1만3000원에서 3만 원으로 배 넘게 뛰었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한다.

반대로 개 식용 문제는 2021년 9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개 식용 금지 검토를 지시하고, 여야 대선 후보들이 호응하면서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사단법인 동물복지연구소 어웨어가 지난해 10∼11월 전국 성인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4%가 지난 1년간 개고기를 먹은 적이 없다고, 89%는 앞으로 먹을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6년전부터 보신탕을 먹지 않는다는 유 모(56) 씨는 “개 사육·도축장의 비위생적인 장면, 개가 고통스러워하는 장면 등이 떠올라 6년 전부터 보신탕을 끊었다”고 말을 하면서 "대신 맛이 비슷한 염소탕을 먹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보신탕 애식가들은 흑염소탕이 아무리 보양식 대체 음식 으로 떠 오르고 있지만맛이나 영양가는 보신탕을 선호하는 애식가들의 맛 까지 빼앗지는 못할 것이라고 한 마디씩 한다.  

 


보신탕으로 이름난 식당이 메뉴에 염소탕을 추가하거나 아예 ‘염소탕 전문’으로 간판을 바꿔 다는 사례도 있다. 서울 노원구에서 38년째 보신탕을 파는 B 식당의 메뉴판에는 4년 전부터 염소탕이 추가됐다.

전문가들은 개 식용에 대한 인식이 바뀌는 반면 보양에 대한 관심은 여전해 염소탕이 주목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혜경 호서대 식품영양학과 명예교수는 “옛날에는 고기가 부족해 개를 가축으로 사육해 먹었지만 지금 개는 완전히 반려동물의 지위가 됐다”며 “보신탕의 종말은 불가피하다”고 전망했다.

윤지현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전통적으로 몸보신에 좋다고 생각하는 음식에 대한 수요는 여전하다”며 “최근 TV 등에서 흑염소 진액 광고가 이어지는 등 흑염소의 건강상 효능이 알려지면서 흑염소에 대한 관심이 상대적으로 커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보도국 ctnttv10000@gmail.com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포토뉴스
속보/ 대한민국 초 강력 비밀 무기 발표에 중국과 러시아 "혼비백산"
이전
1/1
다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