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흑인 남성 아시아계 향해 비하발언과 침 뱉어 !

국제부 | 기사입력 2021/04/04 [16:04]

美 흑인 남성 아시아계 향해 비하발언과 침 뱉어 !

국제부 | 입력 : 2021/04/04 [16:04]

뉴욕 경찰, 증오범죄로 규정하고 지명 수배 내려

미국 뉴욕 지하철에서 한 흑인 남성이 아시아계 여성과 그의 자녀들을 향해 인종 비하 발언을 하며 침 뱉은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현지시간) AP통신과 뉴욕 경찰(NYPD)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2시 30분께 타임스퀘어를 향하는 지하철 안에서 5055세로 추정되는 흑인 남성이 44세 아시아계 여성과 자녀 세 명에게 큰 소리로 아시아인 비하 발언을 하며 욕설을 퍼붓고 침을 뱉었다.

▶지난달 30일 미국 뉴욕 지하철에서 아시아계 여성과 자녀들에 침 뱉은 흑인 남성. /NYPD 트위터.이어 그는 여성이 든 휴대전화를 바닥에 떨어뜨려 발로 찬 뒤 도망쳤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증오범죄로 보고 해당 남성의 얼굴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공개하고 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남성은 키 180㎝, 체중 68㎏ 정도의 체구를 가졌으며, 마지막으로 목격됐을 당시 어두운색 스웨터와 바지를 착용하고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한편 이 사건 바로 전날인 지난 29일에도 뉴욕 지하철에서 한 흑인 남성이 주변에 서 있던 아시아계 남성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목을 졸라 기절시키는 영상이 유포돼 충격을 안겼다.

또 같은 날 맨해튼 한복판에서는 거구의 한 흑인 남성이 마주 보며 걸어오던 65세 아시아계 여성을 넘어뜨리고 발길질하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미국 뉴저지 참된교회 성탄주일-복음의 숲을 이뤄가는 아름다운 교회 탐방 / 보도국
기획/드디어 여행 자유화 시대-미국 자유의 여신상의 비밀 얼마나 아시나요? / 박상혁
특집/ 김창룡경찰청장 임기가 한달 남았는다는데 그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윤대통령 쓴소리 / 박상종
美 백악관 북한 여러 채널 통해 접촉 시도했지만 계속 묵묵부답 / 국제부
특집/ 대한민국의 꿈과 희망을 품고 드디어 우주로 날라 오르다 / 보도국
미국 뉴저지 참된교회 신년주일 -주와 동행하며 -Covid 19 재앙 속히 마침표 찍기를 눈물로 기도 / 미국 특파원
기획/3.1운동 출판기념회 서울 프레스센터서 가져 / 박상종
기획/문정권 또 걸렸다! -이런 조작을 일반인이 했다면 / 보도국
단독 /시선집중/세상에서 아무리 흔들어도 "명성교회 아무 이상 없어!"-예배현장 후끈 더 달아올라 / 박상종
특집/ 영적으로 암울했던 코로나시대 탈피의 몸부림인가?-제주도 영정각성 선교대회 성령의 불 뜨거워 / kindman
광고